an online Instagram web viewer

#mynameislucybarton medias

Photos

During the month of January, for every ten minutes you read, my library is deducting $1 worth of fines.  We won’t talk about how it got to be that I read an entire book this afternoon and am still in debt.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publiclibrary #bookworm #bookstagram #reading
My Name is Lucy Barton // ⭐️⭐️⭐️⭐️// At times both heartbreaking and heartwarming, simply great writing. I’ll be thinking about it for a while. Looking forward to reading more Elizabeth Strout and will probably pick up Anything is Possible next month. Which authors do you love and read anything they write?
My Name is Lucy Barton // ⭐️⭐️⭐️⭐️// At times both heartbreaking and heartwarming, simply great writing. I’ll be thinking about it for a while. Looking forward to reading more Elizabeth Strout and will probably pick up Anything is Possible next month. Which authors do you love and read anything they write?
صبر کلمه ای کلیدی است .
تو نمی توانی هستی را مجبور به انجام کاری بکنی .
تو باید صبر کنی .
اتفاقات درست ، به موقع و در لحظه صحیح ، رخ می دهند .
دانه ها را کاشته ای ، باغ را آبیاری کرده ای ، حالا منتظر بمان !
هر نوع عجله ای ، خطرناک است .
هر چیزی برای رشد ، نیاز به زمان دارد .
تنها مصنوعات در خط تولید ، سریع و تند ، تولید می شوند .
و رشد درونی ، حقیقی ترین و بزرگترین رشد ، در هستی است .
#konkur98  #mynameislucybarton
#konkur 
#math 
#book
صبر کلمه ای کلیدی است . تو نمی توانی هستی را مجبور به انجام کاری بکنی . تو باید صبر کنی . اتفاقات درست ، به موقع و در لحظه صحیح ، رخ می دهند . دانه ها را کاشته ای ، باغ را آبیاری کرده ای ، حالا منتظر بمان ! هر نوع عجله ای ، خطرناک است . هر چیزی برای رشد ، نیاز به زمان دارد . تنها مصنوعات در خط تولید ، سریع و تند ، تولید می شوند . و رشد درونی ، حقیقی ترین و بزرگترین رشد ، در هستی است . #konkur98  #mynameislucybarton  #konkur  #math  #book 
«My teacher saw that I loved reading, and she gave me books, even grown-up books, and I read them. And then later in high school I still read books, when my homework was done, in the warm school. But the books brought me things. This is my point. They made me feel less alone. This is my point. And I thought: I will write and people will not feel so alone! (But it was my secret. Even when I met my husband I didn’t tell him right away. I couldn’t take myself seriously. Except that I did. I took myself—secretly, secretly—very seriously! I knew I was a writer. I didn’t know how hard it would be. But no one knows that; and that does not matter.)» – Elizabeth Strout, My Name is Lucy Barton. 🌺🍃
•
I’m loving, loving, loving this book. Just what I need right now. Oh, and I had to place our plants on the table because Salter has been playing with them. Any ideas on how to rearrange them? Happy Friday, dear readers.
«My teacher saw that I loved reading, and she gave me books, even grown-up books, and I read them. And then later in high school I still read books, when my homework was done, in the warm school. But the books brought me things. This is my point. They made me feel less alone. This is my point. And I thought: I will write and people will not feel so alone! (But it was my secret. Even when I met my husband I didn’t tell him right away. I couldn’t take myself seriously. Except that I did. I took myself—secretly, secretly—very seriously! I knew I was a writer. I didn’t know how hard it would be. But no one knows that; and that does not matter.)» – Elizabeth Strout, My Name is Lucy Barton. 🌺🍃 • I’m loving, loving, loving this book. Just what I need right now. Oh, and I had to place our plants on the table because Salter has been playing with them. Any ideas on how to rearrange them? Happy Friday, dear readers.
Oh, how I love a matching set of books! But alas, with these Strout books, the similarities mostly end on the cover for me. Sure, it's intriguing to discover Amgash in Anything Is Possible, a place which seemed so vile and poverous in Lucy Barton's eyes, but once inside, Strout serves up a litany of people who are just mundane and boring, each with their own problems, all of which left me quite cold. Even when Lucy herself pops up near the end, she can't wait to leave again. And frankly, neither could I. #bookstagram #igreads #mynameislucybarton #anythingispossible #elizabethstrout
Oh, how I love a matching set of books! But alas, with these Strout books, the similarities mostly end on the cover for me. Sure, it's intriguing to discover Amgash in Anything Is Possible, a place which seemed so vile and poverous in Lucy Barton's eyes, but once inside, Strout serves up a litany of people who are just mundane and boring, each with their own problems, all of which left me quite cold. Even when Lucy herself pops up near the end, she can't wait to leave again. And frankly, neither could I. #bookstagram  #igreads  #mynameislucybarton  #anythingispossible  #elizabethstrout 
My #spinepoem showing some of the books from my shelves I would like to read this year...
*****
The old ways...
A journey on foot; night walks,
if on a winter's night a traveller, travelling light, passing on.
~
A place of greater safety?
The Thousand Lights Hotel.
In a summer season - sweet caress, enduring love. 
The other thirteen guests?
A game of hide and seek.
~
The keeper of lost things,
The daughter of time,
The time traveler's wife,
My name is Lucy Barton.
~
The reason I jump?
Nocturnes...the sound of things falling.
*****
Do you spy any favourites here? Or any that you would like to read? I really enjoyed doing a buddy-read of Mary Shelley's 'Matilda' recently with @anodyesseyinbooks and @_the_book_bug_  so if anyone spots a book in this #bookstack that you fancy reading along with me sometime this year - please give me a shout!
🗣
After my current read, I'll be starting the highly recommended @robgmacfarlane 's "The Old Ways" in about a week's time...
📖
My #spinepoem  showing some of the books from my shelves I would like to read this year... ***** The old ways... A journey on foot; night walks, if on a winter's night a traveller, travelling light, passing on. ~ A place of greater safety? The Thousand Lights Hotel. In a summer season - sweet caress, enduring love. The other thirteen guests? A game of hide and seek. ~ The keeper of lost things, The daughter of time, The time traveler's wife, My name is Lucy Barton. ~ The reason I jump? Nocturnes...the sound of things falling. ***** Do you spy any favourites here? Or any that you would like to read? I really enjoyed doing a buddy-read of Mary Shelley's 'Matilda' recently with @anodyesseyinbooks and @_the_book_bug_ so if anyone spots a book in this #bookstack  that you fancy reading along with me sometime this year - please give me a shout! 🗣 After my current read, I'll be starting the highly recommended @robgmacfarlane 's "The Old Ways" in about a week's time... 📖
So I gave up on my last book, “The Little Breton Bistro” by Nina George, because it got boring. I get it that writers need to build up the story but the writing was too dry for me. —
Instead I started My Name is Lucy Barton. Have been meaning to read it since last year and I’m finally getting around to it. Enjoying it up till now. —
In other updates my flu is back. I think it’s high time I go to a doctor and get this sorted 🙈 —
#bookninja #bookstagrampakistan #pakistaniblogger #unitedbookstagram #mynameislucybarton #2017reads #kindle #ebook #coffee #pakistan #bookstagram #books #fiction
So I gave up on my last book, “The Little Breton Bistro” by Nina George, because it got boring. I get it that writers need to build up the story but the writing was too dry for me. — Instead I started My Name is Lucy Barton. Have been meaning to read it since last year and I’m finally getting around to it. Enjoying it up till now. — In other updates my flu is back. I think it’s high time I go to a doctor and get this sorted 🙈 — #bookninja  #bookstagrampakistan  #pakistaniblogger  #unitedbookstagram  #mynameislucybarton  #2017reads  #kindle  #ebook  #coffee  #pakistan  #bookstagram  #books  #fiction 
Found some gems in charity shops last weekend. These cost me £7.50 altogether.
Found some gems in charity shops last weekend. These cost me £7.50 altogether.
Second book finished in this year, going strong!

I saw this in bookshops ages ago but was put off by its title, I thought it is going to be very trivial family matters that kind that i don't like much but I am so glad I have discovered her work this year. What tender and careful proses about ordinary life and family, unredeemable loneliness. A book that is very close to my heart.

Book review follows later. Still looking for the right direction for the blog.

#theunreadshelfproject2018  #reading #books #bookstagram #instaread #igreads #2018bookchallenge #femalevoices #elizabethstrout #manbookerprize #mynameislucybarton #shortnovel
Second book finished in this year, going strong! I saw this in bookshops ages ago but was put off by its title, I thought it is going to be very trivial family matters that kind that i don't like much but I am so glad I have discovered her work this year. What tender and careful proses about ordinary life and family, unredeemable loneliness. A book that is very close to my heart. Book review follows later. Still looking for the right direction for the blog. #theunreadshelfproject2018  #reading  #books  #bookstagram  #instaread  #igreads  #2018bookchallenge  #femalevoices  #elizabethstrout  #manbookerprize  #mynameislucybarton  #shortnovel 
Using my second account @themumwhotriestoread solely for the books and this account will be only for my nonsense life. Click to add me. Will stop posting books and book reviews here.

Second book finished in 2018. Going strong lol.

Was put off by the name of the book when it was out but glad I rediscovered it. It is a story about ordinary lives, about not being able to love, about parents and children, about time, about identities, very close to my heart.

Book review later.

#bookstagram #theunreadshelfproject2018 #2018readingchallenge #instabook #instaread #book
#readingchallenge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igreads #femalewriter
Using my second account @themumwhotriestoread solely for the books and this account will be only for my nonsense life. Click to add me. Will stop posting books and book reviews here. Second book finished in 2018. Going strong lol. Was put off by the name of the book when it was out but glad I rediscovered it. It is a story about ordinary lives, about not being able to love, about parents and children, about time, about identities, very close to my heart. Book review later. #bookstagram  #theunreadshelfproject2018  #2018readingchallenge  #instabook  #instaread  #book  #readingchallenge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igreads  #femalewriter 
Quiet. Deep. Introspective.

This book will haunt its readers. It sure did made me think about life. The funny thing is that the book starts out slow as if nothing is happening yet you will feel it crawling inside of you. 
Not everyone will like it, but I'm glad I gave this a chance. If you want to read a book about a complicated mother and daughter relationship, pick this up !
-
Got my copy through @shippingcart. They always make the bookworm in me happy.👍
-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currentlyreading #book #bookstagram #amreading #bookworm #thoughts #bookreview #life #love #family #randomhouse #fiction #shippingcart
Quiet. Deep. Introspective. This book will haunt its readers. It sure did made me think about life. The funny thing is that the book starts out slow as if nothing is happening yet you will feel it crawling inside of you. Not everyone will like it, but I'm glad I gave this a chance. If you want to read a book about a complicated mother and daughter relationship, pick this up ! - Got my copy through @shippingcart. They always make the bookworm in me happy.👍 -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currentlyreading  #book  #bookstagram  #amreading  #bookworm  #thoughts  #bookreview  #life  #love  #family  #randomhouse  #fiction  #shippingcart 
El blog inaugura el año de reseñas con "Todo es posible", de Elizabeth Strout.

#TodoEsPosible #ElizabethStrout #Relatos #AnythingIsPossible #DuomoEdiciones #MeLlamoLucyBarton #Novela #MyNameIsLucyBarton
I don’t know why I always forget how much I love Elizabeth Strout until I’m reading one of her books. By now I should be grabbing her stuff the minute it comes out, but I always put her off because the descriptions of the books themselves are so not striking. And yet, regardless of subject matter, I’ve loved everything of hers I’ve ever read. (And I still need to finish that Olive Kittredge miniseries on HBO...) #msfrecs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I don’t know why I always forget how much I love Elizabeth Strout until I’m reading one of her books. By now I should be grabbing her stuff the minute it comes out, but I always put her off because the descriptions of the books themselves are so not striking. And yet, regardless of subject matter, I’ve loved everything of hers I’ve ever read. (And I still need to finish that Olive Kittredge miniseries on HBO...) #msfrecs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Önskade mig faktiskt inga böcker i julklapp för jag vill minska ner på min tbr-hög detta år (den är mer än ÖVERFULL)! Men fick denna fina och kan inte hylla den nog💛 #mittnamnärlucybarton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tbrpile
Min favoritläsning 2017, ’Roman’ (samt en faktabok jag missade att ta med tidigare).
#petinagappah #memorysbok 📚 #elenaferrante #thosewholeaveandthosewhostay 📚 #colsonwhitehead #theundergroundrailroad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 #hanyayanagihara #ettlitetliv 📚 #vilhelmmoberg #nybyggarna 📚 #rorymaclean #berlin #bookstagram #pocketshop 
My favorite reads 2017, ’Fiction’ (plus one non fiction, that I forgot earlier)
📷: taken from other (and mine) accounts on instagram.
Min favoritläsning 2017, ’Roman’ (samt en faktabok jag missade att ta med tidigare). #petinagappah  #memorysbok  📚 #elenaferrante  #thosewholeaveandthosewhostay  📚 #colsonwhitehead  #theundergroundrailroad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 #hanyayanagihara  #ettlitetliv  📚 #vilhelmmoberg  #nybyggarna  📚 #rorymaclean  #berlin  #bookstagram  #pocketshop  My favorite reads 2017, ’Fiction’ (plus one non fiction, that I forgot earlier) 📷: taken from other (and mine) accounts on instagram.
This is the books part. I got a graphic novel by Sara Varon, hardcover of Taylor Jenkins Reid's latest book, My Name Is Lucy Barton, and more @disney books. Can't wait to read these and I'm starting with The Dinner by Herman Koch because the movie is already out. Thank you @shippingcart for my new book babies! 😍 #boxofthemonth #lbcshippingcart #disney #robotdreams #saravaron #thediner #hermankoch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shipyourfinds #thesevenhusbandsofevelynhugo #taylorjenkinsreid #findsofthemonth #bookworm #bookhaul #shippingcart
This is the books part. I got a graphic novel by Sara Varon, hardcover of Taylor Jenkins Reid's latest book, My Name Is Lucy Barton, and more @disney books. Can't wait to read these and I'm starting with The Dinner by Herman Koch because the movie is already out. Thank you @shippingcart for my new book babies! 😍 #boxofthemonth  #lbcshippingcart  #disney  #robotdreams  #saravaron  #thediner  #hermankoch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shipyourfinds  #thesevenhusbandsofevelynhugo  #taylorjenkinsreid  #findsofthemonth  #bookworm  #bookhaul  #shippingcart 
#MyNameIsLucyBarton  을 읽는 일이 힘겨웠다. 담담 담백한 이야기 흐름 속에서 무던히도 흔들렸다. 엄마가 자기를 사랑하고 있다고 조금이라도 느낄 때마다, 아니면 그렇게 느끼고 싶을 때마다 어른 루시는 울음을 참았고 나도 울음을 참았다. 어린 시절에 온몸으로 물질적인 가난을 버텨내며 살지 않았다 하더라도 정신적으로 가난함을 느낀 이들이 있을 게다... 나도 그러한가... 아무리 정면으로 맞서 보려고, 아무리 다 그런 거야 하고 순응하려고 해도 극복되지 않는 상흔은 그림자처럼 평생 우리와 함께 한다. 잠시 그림자가 사라졌다고 착각할 뿐.
🍁
🍁 . .그래서 마지막에 루시가 당당하게 "내 이름은 루시." 라고 말할 때 기쁘면서도, 엄마로부터 어떠한 답도 듣지 못했으면서 엄마의 죽음 이후 비로소 엄마를 또는 부모를 이해하고 평온을 찾은 것처럼 보이는 루시를 보면서 "이거 아니야! 이건 아니야!" 라고 중얼거렸다. 미친 사람처럼.
🍁
🍁 . .이렇게 <My Name is Lucy Barton>은  #ElizabethStrout의 어떤 소설보다 나를 흔들어댔고, 그 흔들림은 며칠 동안 이어졌다. 그러던 어느 날, 내 킨들에 #스트라우트 의 작품 #AnythingIsPossible 이 자동으로 들어와 있는 걸 발견했다. 루시 바턴 책을 빌리면서 스트라우트의 신작을 예약해 두었던 걸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이다. 책에 대한 아무런 정보 없이 책 반납 시한이 코앞에 다가와 있음에 놀라 부리나케 읽기 시작했다.
🍁
🍁 . .첫 장 The Sign을 읽는데 주인공 Tommy가 어쩐지 낯이 익다. 선하디 선한 토미가 이 책의 주인공인가 하는데 불현듯 루시가 튀어나온다. 그랬구나, 그랬어. 루시가 중고등학교 시절 아직 보일러가 따뜻한 교실에 남아 숙제를 하고 책을 읽고 낮잠을 잘 때 조용히 루시를 지켜주던 청소부 Janitor 토미가 바로 이 첫 장의 주인공이었던 것이다.
🍁
🍁 . .그렇다. 이 책은 <My Name is Lucy Barton>의 후속작이었다. 루시가 엄마와 함께 또 따로 떠올린 이야기들 속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옴니버스 식으로 흘러가는 장편 소설을 채워 나간다. 각각 어린 시절에 입은 상처를 흉터로 간직한 채, 누군가는 선하게 누군가는 악하게 누군가는 자포자기한 채 누군가는 영원히 도망치며. 루시처럼.
🍁
🍁 . .성공한 작가가 되어 어린 시절 집으로 돌아온 루시가 불현듯 어린 시절의 악몽 한 조각을 마주하자마자 극도의 공황 상태에 빠져 오빠와 언니한테 자기를 제발 데리고 나가 달라고 애원한다. 그제야 나는 안도한다. 그래, 루시. 넌 괜찮았던 게 아니야. . . 그래도 괜찮아, 괜찮아...
🍁
🍁 . .이 책의 주제는 마지막 장에서 드러난다.
🍁
🍁 . .What puzzled Abel about life was how much one forgot but then lived with anyway-like phantom limbs, he supposed. .

상처는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그리고 .

Anything was possible for anyone. 🍁
🍁
.상처로부터 파생되는 어떤 삶도 우리는 살아낼 수 있다. 때론 순응하며 때론 도망치며 때론 맞서며, 우리는 우리의 삶을 살아낼 수 있다.
🍁
. .그렇기에, 
나는 지금 여기 
살아 있어서 기쁘다. .
🍁
🍁
. .나의 아이들도 내가 알게 모르게 주고 말았을 크고 작은 상흔에도 불구하고 살아 있어서 기쁜 어른이 되어 주기를. .
🍁
. "사랑한다, 아이들아." .

#책이야기
#MyNameIsLucyBarton   을 읽는 일이 힘겨웠다. 담담 담백한 이야기 흐름 속에서 무던히도 흔들렸다. 엄마가 자기를 사랑하고 있다고 조금이라도 느낄 때마다, 아니면 그렇게 느끼고 싶을 때마다 어른 루시는 울음을 참았고 나도 울음을 참았다. 어린 시절에 온몸으로 물질적인 가난을 버텨내며 살지 않았다 하더라도 정신적으로 가난함을 느낀 이들이 있을 게다... 나도 그러한가... 아무리 정면으로 맞서 보려고, 아무리 다 그런 거야 하고 순응하려고 해도 극복되지 않는 상흔은 그림자처럼 평생 우리와 함께 한다. 잠시 그림자가 사라졌다고 착각할 뿐. 🍁 🍁 . .그래서 마지막에 루시가 당당하게 "내 이름은 루시." 라고 말할 때 기쁘면서도, 엄마로부터 어떠한 답도 듣지 못했으면서 엄마의 죽음 이후 비로소 엄마를 또는 부모를 이해하고 평온을 찾은 것처럼 보이는 루시를 보면서 "이거 아니야! 이건 아니야!" 라고 중얼거렸다. 미친 사람처럼. 🍁 🍁 . .이렇게 은  #ElizabethStrout의  어떤 소설보다 나를 흔들어댔고, 그 흔들림은 며칠 동안 이어졌다. 그러던 어느 날, 내 킨들에 #스트라우트  의 작품 #AnythingIsPossible  이 자동으로 들어와 있는 걸 발견했다. 루시 바턴 책을 빌리면서 스트라우트의 신작을 예약해 두었던 걸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이다. 책에 대한 아무런 정보 없이 책 반납 시한이 코앞에 다가와 있음에 놀라 부리나케 읽기 시작했다. 🍁 🍁 . .첫 장 The Sign을 읽는데 주인공 Tommy가 어쩐지 낯이 익다. 선하디 선한 토미가 이 책의 주인공인가 하는데 불현듯 루시가 튀어나온다. 그랬구나, 그랬어. 루시가 중고등학교 시절 아직 보일러가 따뜻한 교실에 남아 숙제를 하고 책을 읽고 낮잠을 잘 때 조용히 루시를 지켜주던 청소부 Janitor 토미가 바로 이 첫 장의 주인공이었던 것이다. 🍁 🍁 . .그렇다. 이 책은 의 후속작이었다. 루시가 엄마와 함께 또 따로 떠올린 이야기들 속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옴니버스 식으로 흘러가는 장편 소설을 채워 나간다. 각각 어린 시절에 입은 상처를 흉터로 간직한 채, 누군가는 선하게 누군가는 악하게 누군가는 자포자기한 채 누군가는 영원히 도망치며. 루시처럼. 🍁 🍁 . .성공한 작가가 되어 어린 시절 집으로 돌아온 루시가 불현듯 어린 시절의 악몽 한 조각을 마주하자마자 극도의 공황 상태에 빠져 오빠와 언니한테 자기를 제발 데리고 나가 달라고 애원한다. 그제야 나는 안도한다. 그래, 루시. 넌 괜찮았던 게 아니야. . . 그래도 괜찮아, 괜찮아... 🍁 🍁 . .이 책의 주제는 마지막 장에서 드러난다. 🍁 🍁 . .What puzzled Abel about life was how much one forgot but then lived with anyway-like phantom limbs, he supposed. . 상처는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그리고 . Anything was possible for anyone. 🍁 🍁 .상처로부터 파생되는 어떤 삶도 우리는 살아낼 수 있다. 때론 순응하며 때론 도망치며 때론 맞서며, 우리는 우리의 삶을 살아낼 수 있다. 🍁 . .그렇기에, 나는 지금 여기 살아 있어서 기쁘다. . 🍁 🍁 . .나의 아이들도 내가 알게 모르게 주고 말았을 크고 작은 상흔에도 불구하고 살아 있어서 기쁜 어른이 되어 주기를. . 🍁 . "사랑한다, 아이들아." . #책이야기 
Es gibt Bücher, in denen gar nicht viel passiert, die aber mit wenigen Worten Situationen und Gefühle so präzise fassen können, dass man beim Lesen jedes zweiten Satzes innehalten möchte, um ihn nachwirken zu lassen. So ein Buch ist ‚My Name is Lucy Barton‘ (Dt.: ‚Die Unvollkommenheit der Liebe’) von Elizabeth Strout. Eigentlich ist die Handlung schnell erzählt: Lucy liegt nach einer Operation lange Zeit im Krankenhaus, als plötzlich ihre Mutter am Fußende ihres Bettes auftaucht. Beide haben sich seit Jahren nicht gesehen und kaum noch etwas gemeinsam. Lucys Mutter bleibt fünf Tage und fünf Nächte; sie sprechen und schweigen, kommen sich näher, bleiben sich in weiten Teilen aber dennoch fremd. Das Buch hat nur knapp 200 Seiten, aber so Vieles, was darin passiert, steckt zwischen den Zeilen: in den unausgesprochen Emotionen und verdrängten Familiengeschichten, die Elizabeth Strout nur in Nebensätzen andeutet - subtil, aber trotzdem glasklar. Leseempfehlung!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justfinished #sundayreads #bookstagram #books #sundaze #lesen #lesetipp #recommendedread #englishbooks #booklover #readbooks #bookstagram #sofatime #gemütlich #cosysunday
Es gibt Bücher, in denen gar nicht viel passiert, die aber mit wenigen Worten Situationen und Gefühle so präzise fassen können, dass man beim Lesen jedes zweiten Satzes innehalten möchte, um ihn nachwirken zu lassen. So ein Buch ist ‚My Name is Lucy Barton‘ (Dt.: ‚Die Unvollkommenheit der Liebe’) von Elizabeth Strout. Eigentlich ist die Handlung schnell erzählt: Lucy liegt nach einer Operation lange Zeit im Krankenhaus, als plötzlich ihre Mutter am Fußende ihres Bettes auftaucht. Beide haben sich seit Jahren nicht gesehen und kaum noch etwas gemeinsam. Lucys Mutter bleibt fünf Tage und fünf Nächte; sie sprechen und schweigen, kommen sich näher, bleiben sich in weiten Teilen aber dennoch fremd. Das Buch hat nur knapp 200 Seiten, aber so Vieles, was darin passiert, steckt zwischen den Zeilen: in den unausgesprochen Emotionen und verdrängten Familiengeschichten, die Elizabeth Strout nur in Nebensätzen andeutet - subtil, aber trotzdem glasklar. Leseempfehlung!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justfinished  #sundayreads  #bookstagram  #books  #sundaze  #lesen  #lesetipp  #recommendedread  #englishbooks  #booklover  #readbooks  #bookstagram  #sofatime  #gemütlich  #cosysunday 
Eppure, quando vedo gli altri incedere sicuri per la strada, come se non conoscessero per niente la paura, mi accorgo che non so cos'hanno dentro.
#michiamolucybarton #lucybarton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einaudi #einaudieditore #christmas #bookstagram #books #book #reading #ilovereading #ioleggo #preferiscoleggere #stoleggendo#imreading #shining #collant #christmasperiod #christmasdays #love #motheranddaughter #evening #letture #lettureserali #❤️
Eppure, quando vedo gli altri incedere sicuri per la strada, come se non conoscessero per niente la paura, mi accorgo che non so cos'hanno dentro. #michiamolucybarton  #lucybarton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einaudi  #einaudieditore  #christmas  #bookstagram  #books  #book  #reading  #ilovereading  #ioleggo  #preferiscoleggere  #stoleggendo #imreading  #shining  #collant  #christmasperiod  #christmasdays  #love  #motheranddaughter  #evening  #letture  #lettureserali  #❤️
Utan inbördes ordning nio av mina favoriter lästa 2017 ⭐️Tack alla för det här året och hoppas ni får ett fint firande och må 2018 blir ett riktigt superår!! ✨🥂⭐️💛
Utan inbördes ordning nio av mina favoriter lästa 2017 ⭐️Tack alla för det här året och hoppas ni får ett fint firande och må 2018 blir ett riktigt superår!! ✨🥂⭐️💛
Favourite books of 2017! Two of these books; Zadie Smith’s Swing Time and Elizabeth Strout’s My Name is Lucy Barton were our first book club reads in Sept and Oct. Can’t wait for the next Laini Taylor book and of course I’ll be eagerly anticipating the next book by Phillip Pullman. 
I would also include Good Night Stories for Rebel Girls as well but I might include that in my favourite Children’s books of the year. 
Enjoying seeing all the lists that everyone is posting. It’s giving me lots of ideas for next year. 📚
#thebookofdust #phillippullman #lainitaylor #strangethedreamer #myabsolutedarling #gabrieltallent #colsonwhitehead #theundergroundrailroad #rjpalacio #wonder #shirleyjackson #wehavealwayslivedinthecastle #zadiesmith #swingtime #thepower #naomialderman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100nastywomenofhistory #hannahjewell #bibliophile #bookblogger #book #bookshelf #bookworm #booknerd #bookclub
Favourite books of 2017! Two of these books; Zadie Smith’s Swing Time and Elizabeth Strout’s My Name is Lucy Barton were our first book club reads in Sept and Oct. Can’t wait for the next Laini Taylor book and of course I’ll be eagerly anticipating the next book by Phillip Pullman. I would also include Good Night Stories for Rebel Girls as well but I might include that in my favourite Children’s books of the year. Enjoying seeing all the lists that everyone is posting. It’s giving me lots of ideas for next year. 📚 #thebookofdust  #phillippullman  #lainitaylor  #strangethedreamer  #myabsolutedarling  #gabrieltallent  #colsonwhitehead  #theundergroundrailroad  #rjpalacio  #wonder  #shirleyjackson  #wehavealwayslivedinthecastle  #zadiesmith  #swingtime  #thepower  #naomialderman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100nastywomenofhistory  #hannahjewell  #bibliophile  #bookblogger  #book  #bookshelf  #bookworm  #booknerd  #bookclub 
2017→2018

2017年を振り返ると、日本語と英語の本をばかり読みました、合わせてほぼ30冊ぐらいかな、ほとんどこのbookstagramをやる前に読んだものですけど。

大学に入る前に読書のことはあまり興味ないです。でも、SNSでたくさんbookstagramとbooktuberを見て、いろんな書評を読んで、興味を持っできました。以前は一冊の本も読み終えできないです。でも今はできます!

東野圭吾さんの流星の絆はその転機でした。この物語がとでも好きです、以前ドラマバージョンは何度も見たことあります。私に原作も読んでみような考えを思いつきました.そして、私の読書生活は大学一年生から始まりました。

2018年も読んだことない素晴らしい作品と出会いたいです。月に1回1冊の感想文を書くことを目標として自分の知識や、日本語と英語を磨きたいです。違う国の人と本を通じて知り合いたいです。

来年も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写真は2017年マイベストナインです!

#読書#読書記録#読書倶楽部#読書部
#本#本が好き#本好きな人と繋がりたい #文庫本#bookstagram #books #book #bookish #bookishfeatures #bookworm #reading 
#2017bestnine #0216_books
2017→2018 2017年を振り返ると、日本語と英語の本をばかり読みました、合わせてほぼ30冊ぐらいかな、ほとんどこのbookstagramをやる前に読んだものですけど。 大学に入る前に読書のことはあまり興味ないです。でも、SNSでたくさんbookstagramとbooktuberを見て、いろんな書評を読んで、興味を持っできました。以前は一冊の本も読み終えできないです。でも今はできます! 東野圭吾さんの流星の絆はその転機でした。この物語がとでも好きです、以前ドラマバージョンは何度も見たことあります。私に原作も読んでみような考えを思いつきました.そして、私の読書生活は大学一年生から始まりました。 2018年も読んだことない素晴らしい作品と出会いたいです。月に1回1冊の感想文を書くことを目標として自分の知識や、日本語と英語を磨きたいです。違う国の人と本を通じて知り合いたいです。 来年も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写真は2017年マイベストナインです! #読書 #読書記録 #読書倶楽部 #読書部  #本 #本が好き #本好きな人と繋がりたい  #文庫本 #bookstagram  #books  #book  #bookish  #bookishfeatures  #bookworm  #reading  #2017bestnine  #0216_books 
These are my favorites from 2017. I want to especially highlight So Long, See You Tomorrow by William Maxwell. It was perhaps one of the most beautiful books I have ever read. I can’t wait to read more of all these authors! .
.
.
#bookstagram #books #bookworm #reader #readwithme #stationeleven #emilystjohnmandel #olivekitteridge #elizabethstrout #thesellout #paulbeatty #solongseeyoutomorrow #williammaxwell #mynameislucybarton #themothers #britbennett #❤️
Short, but powerful.
💪🏻
Знаете, иногда под руку попадается такая книга... Маленькая, невзрачная на вид, без легенд и дифирамб. И оказывается таким «могучим» произведением, которое читаешь взахлёб и удивляешься, дочитывая последнюю страницу: «И это всё? Так скоро?»
«Меня зовут Люси Бартон» Элизабет Страут (на русском издаётся @eksmolive) именно такое произведение. Страут лауреат премии Пулитцера, так что чего уж там!
“My Name is Lucy Barton” также попала в длинный список претендентов на Букеровскую премию в 2016 году.
Меланхоличная, грустная, но светлая книга о воспоминаниях Люси Бартон - о том коротком отрезке её жизни, когда ей вырезали аппендицит и она лежала в нью-йоркской больнице и смотрела на Крайслер Билдинг. О том, как к ней приехала её мать. О сложном детстве. О том, что наши детские переживания - самые сильные. А детские обиды - самые близкие сердцу.
О становлении.
Тут такой поток сознания, но из него можно почерпнуть столько мудрости!
Короткая (но атмосферная) книга на вечер. Мне попала под настроение, поэтому ⭐️⭐️⭐️⭐️/5.
А обложка - прямо в точку!
🏙
“I have said before: It interests me how we find ways to feel superior to another person, another group of people. It happens everywhere, and all the time. Whatever we call it, I think it's the lowest part of who we are, this need to find someone else to put down.”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элизабетстраут #менязовутлюсибартон
Short, but powerful. 💪🏻 Знаете, иногда под руку попадается такая книга... Маленькая, невзрачная на вид, без легенд и дифирамб. И оказывается таким «могучим» произведением, которое читаешь взахлёб и удивляешься, дочитывая последнюю страницу: «И это всё? Так скоро?» «Меня зовут Люси Бартон» Элизабет Страут (на русском издаётся @eksmolive) именно такое произведение. Страут лауреат премии Пулитцера, так что чего уж там! “My Name is Lucy Barton” также попала в длинный список претендентов на Букеровскую премию в 2016 году. Меланхоличная, грустная, но светлая книга о воспоминаниях Люси Бартон - о том коротком отрезке её жизни, когда ей вырезали аппендицит и она лежала в нью-йоркской больнице и смотрела на Крайслер Билдинг. О том, как к ней приехала её мать. О сложном детстве. О том, что наши детские переживания - самые сильные. А детские обиды - самые близкие сердцу. О становлении. Тут такой поток сознания, но из него можно почерпнуть столько мудрости! Короткая (но атмосферная) книга на вечер. Мне попала под настроение, поэтому ⭐️⭐️⭐️⭐️/5. А обложка - прямо в точку! 🏙 “I have said before: It interests me how we find ways to feel superior to another person, another group of people. It happens everywhere, and all the time. Whatever we call it, I think it's the lowest part of who we are, this need to find someone else to put down.”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элизабетстраут  #менязовутлюсибартон 
This was in New York City, and at night a view of the Chrysler Building, with its geometric brilliance of lights, was directly visible from my bed.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bookstagram #ilovebooks #hardcover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Get 10% off MRP and Free Delivery for order over Rs 800 in KTM.
.
.
.
#laibarydeals #laibarynp #laibary #nepalreads #bookstagram #bookstagramnepal #bookworm #bookdragons #booknerd #readabook #readingisfun #onlinebookstore #bookoholic #nepalonlineshopping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엄마, 엄마가 소설을 쓸 때는 그 내용을 다시 쓸 수도 있겠지만, 누군가와 이십 년을 살았다면, 그리고 그것도 소설이라면, 그 소설은 다른 사람과 절대 다시 쓸 수 없어요!” #bookstagram#bookworm#mynameislucybarton#elizabethstrout#북스타램#책스타그램#내이름은루시바턴#엘리자베스스트라우트#greenery_book
" that in spite of my plenitude, I was lonely. Lonely was the first flavor I had tasted in my life, and it was always there, hidden inside the crevices of my mouth, reminding me."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
#throwbackthursday #mynameislucybarton #literaryfiction #bookstagram #bookworm #igreads
I know, I know. The year isn't over yet. But here are my top-five reads with ten days still left in 2017.
—
:: The Hiding Place by Corrie ten Boom {pub. 1971}
:: The Girl Who Drank the Moon by Kelly Barnhill {pub. 2017}
:: Dreamland Burning by Jennifer Latham {pub. 2017}
::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pub. 2016}
:: The Golem and the Jinni by Helene Wecker {pub. 2013}
—
What have been your best books of 2017?
I know, I know. The year isn't over yet. But here are my top-five reads with ten days still left in 2017. — :: The Hiding Place by Corrie ten Boom {pub. 1971} :: The Girl Who Drank the Moon by Kelly Barnhill {pub. 2017} :: Dreamland Burning by Jennifer Latham {pub. 2017} ::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pub. 2016} :: The Golem and the Jinni by Helene Wecker {pub. 2013} — What have been your best books of 2017?
I have a"no short stories" rule but I make exceptions for #elizabethstrout  Her stories are wonderfully written, interconnected vignettes about small town life. This book #anythingispossible is a sort of sequel to #mynameislucybarton  which I also liked a lot 🎈🎈🎈🎈 #reading #readabook #booklover #bookreview
A deeply thought provoking book,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has left me pondering what is missing as much as what I read. I read this sparse book in a single day, and enjoyed it as I read it. It challenged me more in thinking of it after. The book is less a narrative and more of a character study told in the first person. Much of the book centers around an extended hospital stay in which Lucy Barton’s estranged mother visits and they share a moment of reconciliation. The difficult part, for me, is how much of the narrative is untold, barely implied. The narrator picks and chooses what is important for her, and intentionally leaves the reader in the dark about the “juicy” details. While it was unique and and interesting thought experiment (particularly when she skips details of child abuse, poverty, marriage distinction- the ugly bits that often attract us), it left me ultimately feeling unsatisfied. Perhaps that is the point?
A deeply thought provoking book,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has left me pondering what is missing as much as what I read. I read this sparse book in a single day, and enjoyed it as I read it. It challenged me more in thinking of it after. The book is less a narrative and more of a character study told in the first person. Much of the book centers around an extended hospital stay in which Lucy Barton’s estranged mother visits and they share a moment of reconciliation. The difficult part, for me, is how much of the narrative is untold, barely implied. The narrator picks and chooses what is important for her, and intentionally leaves the reader in the dark about the “juicy” details. While it was unique and and interesting thought experiment (particularly when she skips details of child abuse, poverty, marriage distinction- the ugly bits that often attract us), it left me ultimately feeling unsatisfied. Perhaps that is the point?
#20171220 
어제부로 바쁘게 지내온 한 학기를 끝마치고, 평소에 눈 여겨 보았던, 읽고 싶은 책들을 샀다. 방학때 프로젝트와 
여러 일정이 남아있지만,,, 차근차근 읽어야지.📚
#20171220  어제부로 바쁘게 지내온 한 학기를 끝마치고, 평소에 눈 여겨 보았던, 읽고 싶은 책들을 샀다. 방학때 프로젝트와 여러 일정이 남아있지만,,, 차근차근 읽어야지.📚
내 이 름 은  루 시  바 턴
.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
📚
“Lonely was the first flavor I had tasted in my life, and it was always there, hidden inside the crevices of my mouth, reminding me.”
:
“But the books brought me things. This is my point. They made me feel less alone.”
:
“Sarah Payne, the day she told us to go to the page without judgment, reminded us that we never knew, and never would know, what it would be like to understand another person fully.”
:
📚
“나는 늘 낯선 사람들의 친절에 의지하며 살았어요.” 많은 사람들이 낯선 사람들의 친절을 통해 여러 번 구원을 받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것도 범퍼스티커처럼 진부해진다. 나는 그 사실이 슬프다. 아름답고 진실한 표현도 너무 자주 쓰면 범퍼스티커처럼 피상적으로 들린다는 사실이. -p98
:
우리가 다른 사람 혹은 다른 집단보다 스스로를 더 우월하게 느끼기 위해 어떤 방법을 찾아내는지가 내게는 흥미롭다. 그런 일은 어디에서나, 언제나 일어난다. 그것을 뭐라고 부르건, 나는 그것이, 내리누를 다른 누군가를 찾아야 하는 이런 필요성이 우리 인간을 구성하는 가장 저속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p111
:
세라 페인이 우리에게 평가 없이 빈 종이와 마주하라고 말했던 그날, 그녀는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일깨워주었다. 다른 사람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것, 그것이 어떤 것인지 우리는 절대 알지 못하며, 앞으로도 절대 알 수 없을 것임을. 단순한 생각 같지만, 나는 나이를 먹을수록 그녀가 그 말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을 점점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는 생각한다. 늘 생각한다. 우리가 누군가를 얕보게 되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 우리 자신을 그 사람보다 우월하다고 느끼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를. -p138
:
“자기가 하게 되는 이야기는 오직 하나일 거예요.” 그녀가 말했었다. “하나의 이야기를 여러 방식으로 쓰게 될 거예요. 이야기는 걱정할 게 없어요. 그건 오로지 하나니까요.” -p168
:
나는 작가가 되려면 냉혹해야 한다는 제러미의 말에 대해 생각한다. ... 하지만 나는 진정, 냉혹함은 나 자신을 붙잡고 놓지 않는 것에서, 그리고 이렇게 말하는 것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이게 나야, 나는 내가 견딜 수 없는 곳 –일리노이 주 앰개시-에는 가지 않을 거고, 내가 원하지 않는 결혼생활은 하지 않을 거고, 나 자신을 움켜잡고 인생을 헤치며 앞으로, 눈먼 박쥐처럼 그렇게 계속 나아갈 거야!, 라고. 이것이 그 냉혹함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p205
:
내 생각은 내 것이 되었다. (…) 나는 마음이 움직일 수 있는 사람이었고, 움직였다. -p211
.
.
내 이 름 은 루 시 바 턴 .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 📚 “Lonely was the first flavor I had tasted in my life, and it was always there, hidden inside the crevices of my mouth, reminding me.” : “But the books brought me things. This is my point. They made me feel less alone.” : “Sarah Payne, the day she told us to go to the page without judgment, reminded us that we never knew, and never would know, what it would be like to understand another person fully.” : 📚 “나는 늘 낯선 사람들의 친절에 의지하며 살았어요.” 많은 사람들이 낯선 사람들의 친절을 통해 여러 번 구원을 받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것도 범퍼스티커처럼 진부해진다. 나는 그 사실이 슬프다. 아름답고 진실한 표현도 너무 자주 쓰면 범퍼스티커처럼 피상적으로 들린다는 사실이. -p98 : 우리가 다른 사람 혹은 다른 집단보다 스스로를 더 우월하게 느끼기 위해 어떤 방법을 찾아내는지가 내게는 흥미롭다. 그런 일은 어디에서나, 언제나 일어난다. 그것을 뭐라고 부르건, 나는 그것이, 내리누를 다른 누군가를 찾아야 하는 이런 필요성이 우리 인간을 구성하는 가장 저속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p111 : 세라 페인이 우리에게 평가 없이 빈 종이와 마주하라고 말했던 그날, 그녀는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일깨워주었다. 다른 사람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것, 그것이 어떤 것인지 우리는 절대 알지 못하며, 앞으로도 절대 알 수 없을 것임을. 단순한 생각 같지만, 나는 나이를 먹을수록 그녀가 그 말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을 점점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는 생각한다. 늘 생각한다. 우리가 누군가를 얕보게 되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 우리 자신을 그 사람보다 우월하다고 느끼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를. -p138 : “자기가 하게 되는 이야기는 오직 하나일 거예요.” 그녀가 말했었다. “하나의 이야기를 여러 방식으로 쓰게 될 거예요. 이야기는 걱정할 게 없어요. 그건 오로지 하나니까요.” -p168 : 나는 작가가 되려면 냉혹해야 한다는 제러미의 말에 대해 생각한다. ... 하지만 나는 진정, 냉혹함은 나 자신을 붙잡고 놓지 않는 것에서, 그리고 이렇게 말하는 것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이게 나야, 나는 내가 견딜 수 없는 곳 –일리노이 주 앰개시-에는 가지 않을 거고, 내가 원하지 않는 결혼생활은 하지 않을 거고, 나 자신을 움켜잡고 인생을 헤치며 앞으로, 눈먼 박쥐처럼 그렇게 계속 나아갈 거야!, 라고. 이것이 그 냉혹함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p205 : 내 생각은 내 것이 되었다. (…) 나는 마음이 움직일 수 있는 사람이었고, 움직였다. -p211 . .
5 ⭐️"Lonely was the first flavor I had tasted in my life, and it was always there, hidden inside the crevices of my mouth, reminding me." -Elizabeth Strout, My Name is Lucy Barton
📖📖📖
I loved this book. I'm looking forward to reading more from Elizabeth Strout.  I'll be starting with Anything is Possible. 📖📖📖
#mynameislucybarton #whatiread #booksofinstagram #bookcollection #favoritebooks #goodreads #elizabethstrout #bookstagram #reader #read #bestbooks
5 ⭐️"Lonely was the first flavor I had tasted in my life, and it was always there, hidden inside the crevices of my mouth, reminding me." -Elizabeth Strout, My Name is Lucy Barton 📖📖📖 I loved this book. I'm looking forward to reading more from Elizabeth Strout. I'll be starting with Anything is Possible. 📖📖📖 #mynameislucybarton  #whatiread  #booksofinstagram  #bookcollection  #favoritebooks  #goodreads  #elizabethstrout  #bookstagram  #reader  #read  #bestbooks 
My next read, I have a feeling it probably isn't the most cheerful of books.. 🤔🌟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bookstagram #reading #readersofinstagram #bookish #bibliophile #bookalicious #bookworm #booklover #instatea #teagram
My Name Is Lucy Barton is so powerful. The book showed me that we all want to be remembered, even by the people who only play a minor role in our story. #bookstagram #amreading #bookworm #reading #booksaremybag #love #fiction #mynameislucybarton #manbookerprize #elizabethstrout #books #decemberreads #readingchallenge
📖 Оой-ой! Такая маленькая книжка, а достала аж до нервов😬
Читать наедине с собой. Если слезы недопустимы даже в такой компании, лучше не читать вовсе
#goodbook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bookstagram #елізабетстраут #sashundra
Børnene sover. Nu er der tid til denne her 💚 #elizabethstrout #mitnavnerlucybarton #mynameislucybarton #bookstagram
내 이 름 은  루 시  바 턴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
📚
“This is a story about a mother who loves her daughter. Imperfectly. Because we all love imperfectly.”
.
✒️
얼마 전에 집안 행사가 있어서 친정에 다녀왔다. 온가족이 모이면 오래 전 추억을 나누기 마련인데 서로 다른 버전의 기억을 갖고 있다는 점이 이 일의 핵심이자 묘미인 듯.
폭소와 투덜거림이 오묘하게 섞인 대화를 따라가다 보면, 각자 삶의 궤도가 아무리 달라졌다 해도 어느 한 순간, 어느 한 지점에서, 반드시 서로를 향해 회귀하게 되는 것을 느낀다.
우리의 기억은 얼마나 다른지.
하지만 각자의 입장에 맞춰 편집된 기억들은 상대와 자신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치트키가 되는 것 같다. 그렇게 열린 틈새로 우리를 구성해온 핵심 정서와 그 시절 우리를 지탱했던 갈망과 좌절 같은 것들이 슬며시 새어나온다.
허물없이 농담하듯, 때로는 다른 누군가의 이야기로 천연덕스럽게 우회하면서.
.
루시 바턴의 가족에게는 이런 일이 그렇게 유쾌하고 유연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여느 집과는 달리 “정말로 건강하지 않은 가족”으로 살아왔던 그들에게는 고통스러운 일이다. 홀로 그 일을 해야 하는 루시에게는 고독한 일이기도 하다.
.
9주 가까이 입원해 있는 루시에게 몇 년 만에 엄마가 찾아온다. 그리고 시작되는 이야기. “자신의 감정과 말과 관찰이 오랫동안 자기 안에 꾹꾹 눌려 담겨 있던 것처럼” 엄마가 꺼내놓는 타인의 불행한 가정사들.
이제 루시는 어린 시절을 회상하기 시작한다.
.
굶주림에 시달렸던 나날. 가난과 학대, 따돌림. 불쑥 낯선 사람에게 달려가 자신을 도와달라는, 뭔가 나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하고 싶은 절박한 충동에 시달리던 일. 단지 ‘따뜻해서’ 학교에 남아 숙제를 하고 외로움을 달래려고 독서하던 어린 시절. 그러느라 좋아진 성적 덕분에 대학에 갈 수 있게 된 사정. 영영 집을 떠나지 못하게 될까봐 두려워 잠 못 이루던 어느 해 추수감사절.
.
그녀는 많은 것들을 기억해내지만, 자신이 잘못 알았을 수도 있다고 결국 모르겠다고 중얼거린다.
2차대전에서 가장 참혹하고 길었던 전투에 참가했던 아버지. 두 젊은 민간인을 죽인 연유로 평생 죄의식과 신경쇠약에 시달렸던 사람. 가난과 폭력 속에 방치된 아이들.
아빠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언니는 어땠을까, 오빠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 루시는 물을 수도 그 답을 들을 수도 없다.
엄마는 타인에 대한 이야기 속에 철저하게 자신을 숨긴다. 그녀는 그저 그런 이야기라도 엄마와 나눌 수 있어 행복할 뿐.
그녀의 엄마는 척박한 삶, 수치심과 모멸감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감정을 거세시킨 사람이며,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 그저 한번씩 병상에 누운 딸의 발을 꽉 잡는 것이 전부이며, 딸의 곁에 닷새간 머물면서도 간이침대를 거부하고 의자에만 꼿꼿이 앉아 있는 사람이다. 마치 곧 떠날 준비를 하는 사람처럼, 잠시 머물다 가는 손님처럼.
.
서로를 향해 머뭇거리며 내민 손은 결국 거둬진다.
.
많은 작가들이 한번쯤 쓰기 마련인 이 익숙한 가족서사와 주제를 작가는 섬세하고도 세련되게 다룬다. 무엇보다 상처와 감정을 노골적이고 직접적인 언어로 말하지 않아서 좋았다. 가족 각자의 사정과 상처, 사건 등을 미루어 짐작할 뿐.
몇 조각의 퍼즐로도 바턴 가족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한 작가의 필력에 감탄했다.
.
전작 <올리브 키터리지>도 잔잔하니 좋았지만, 이 소설은 몇 차례나 울컥하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엔딩과 완벽한 마지막 문장. 그 문장의 묵직함을 단단하게 떠받치는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의 섬세한 서술!
.
끝내 자기 목소리를 찾아 자신만의 이야기를 짓고는 “이것은 내 이야기”이며, “내 이름은 루시 바턴”이라고 흔들림 없이 선포하는 그녀의 이야기를 부디 놓치지 마시길.
“마음이 움직일 수 있는 사람,” 루시 바턴이 당신의 마음도 움직일 거라 믿는다.
.
내 이 름 은 루 시 바 턴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 📚 “This is a story about a mother who loves her daughter. Imperfectly. Because we all love imperfectly.” . ✒️ 얼마 전에 집안 행사가 있어서 친정에 다녀왔다. 온가족이 모이면 오래 전 추억을 나누기 마련인데 서로 다른 버전의 기억을 갖고 있다는 점이 이 일의 핵심이자 묘미인 듯. 폭소와 투덜거림이 오묘하게 섞인 대화를 따라가다 보면, 각자 삶의 궤도가 아무리 달라졌다 해도 어느 한 순간, 어느 한 지점에서, 반드시 서로를 향해 회귀하게 되는 것을 느낀다. 우리의 기억은 얼마나 다른지. 하지만 각자의 입장에 맞춰 편집된 기억들은 상대와 자신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치트키가 되는 것 같다. 그렇게 열린 틈새로 우리를 구성해온 핵심 정서와 그 시절 우리를 지탱했던 갈망과 좌절 같은 것들이 슬며시 새어나온다. 허물없이 농담하듯, 때로는 다른 누군가의 이야기로 천연덕스럽게 우회하면서. . 루시 바턴의 가족에게는 이런 일이 그렇게 유쾌하고 유연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여느 집과는 달리 “정말로 건강하지 않은 가족”으로 살아왔던 그들에게는 고통스러운 일이다. 홀로 그 일을 해야 하는 루시에게는 고독한 일이기도 하다. . 9주 가까이 입원해 있는 루시에게 몇 년 만에 엄마가 찾아온다. 그리고 시작되는 이야기. “자신의 감정과 말과 관찰이 오랫동안 자기 안에 꾹꾹 눌려 담겨 있던 것처럼” 엄마가 꺼내놓는 타인의 불행한 가정사들. 이제 루시는 어린 시절을 회상하기 시작한다. . 굶주림에 시달렸던 나날. 가난과 학대, 따돌림. 불쑥 낯선 사람에게 달려가 자신을 도와달라는, 뭔가 나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하고 싶은 절박한 충동에 시달리던 일. 단지 ‘따뜻해서’ 학교에 남아 숙제를 하고 외로움을 달래려고 독서하던 어린 시절. 그러느라 좋아진 성적 덕분에 대학에 갈 수 있게 된 사정. 영영 집을 떠나지 못하게 될까봐 두려워 잠 못 이루던 어느 해 추수감사절. . 그녀는 많은 것들을 기억해내지만, 자신이 잘못 알았을 수도 있다고 결국 모르겠다고 중얼거린다. 2차대전에서 가장 참혹하고 길었던 전투에 참가했던 아버지. 두 젊은 민간인을 죽인 연유로 평생 죄의식과 신경쇠약에 시달렸던 사람. 가난과 폭력 속에 방치된 아이들. 아빠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언니는 어땠을까, 오빠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 루시는 물을 수도 그 답을 들을 수도 없다. 엄마는 타인에 대한 이야기 속에 철저하게 자신을 숨긴다. 그녀는 그저 그런 이야기라도 엄마와 나눌 수 있어 행복할 뿐. 그녀의 엄마는 척박한 삶, 수치심과 모멸감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감정을 거세시킨 사람이며,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 그저 한번씩 병상에 누운 딸의 발을 꽉 잡는 것이 전부이며, 딸의 곁에 닷새간 머물면서도 간이침대를 거부하고 의자에만 꼿꼿이 앉아 있는 사람이다. 마치 곧 떠날 준비를 하는 사람처럼, 잠시 머물다 가는 손님처럼. . 서로를 향해 머뭇거리며 내민 손은 결국 거둬진다. . 많은 작가들이 한번쯤 쓰기 마련인 이 익숙한 가족서사와 주제를 작가는 섬세하고도 세련되게 다룬다. 무엇보다 상처와 감정을 노골적이고 직접적인 언어로 말하지 않아서 좋았다. 가족 각자의 사정과 상처, 사건 등을 미루어 짐작할 뿐. 몇 조각의 퍼즐로도 바턴 가족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한 작가의 필력에 감탄했다. . 전작 <올리브 키터리지>도 잔잔하니 좋았지만, 이 소설은 몇 차례나 울컥하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엔딩과 완벽한 마지막 문장. 그 문장의 묵직함을 단단하게 떠받치는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의 섬세한 서술! . 끝내 자기 목소리를 찾아 자신만의 이야기를 짓고는 “이것은 내 이야기”이며, “내 이름은 루시 바턴”이라고 흔들림 없이 선포하는 그녀의 이야기를 부디 놓치지 마시길. “마음이 움직일 수 있는 사람,” 루시 바턴이 당신의 마음도 움직일 거라 믿는다. .
I read this book months ago for my book club and keep forgetting to post it! I never would have chosen My Name is Lucy Barton on my own, but I ended up loving it. The writing is contemplative and focuses strongly on Lucy and it's a very internal, character-driven novel, which is everything I like best. Also, this picture gives you a peek at my workplace.
.
.
.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igreads #instareads #bookseller #readwomen #bookreview #bibliophile #whatimreading #booklover #booknerd #booklife #books #bookish #readmore #fiction #reader #reading #86
I read this book months ago for my book club and keep forgetting to post it! I never would have chosen My Name is Lucy Barton on my own, but I ended up loving it. The writing is contemplative and focuses strongly on Lucy and it's a very internal, character-driven novel, which is everything I like best. Also, this picture gives you a peek at my workplace. . . .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igreads  #instareads  #bookseller  #readwomen  #bookreview  #bibliophile  #whatimreading  #booklover  #booknerd  #booklife  #books  #bookish  #readmore  #fiction  #reader  #reading  #86 
While snow is falling like crazy in our little country, I am cozied up inside finishing this book. (Only after having an epic snowball fight with my little ones - adorable that my oldest is 4, cannot throw well but laughs so hard when he tries)
-
#winterwonderland #bookworm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niceandwarm #enjoyingagoodread
New week, new day, new book. Looking forward to this one #goodbooksmakemehappy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Ce lo teniamo stretto, invece, e lo difendiamo da ogni assalto del cuore: Questo è mio, è mio, è mio.
#bergentooslo #train #norway #mynameislucybarton
📖☕📖☕
📖☕📖☕
I somras läste jag äntligen Elizabeth Strouts Olive Kitteridge. Och jösses vad jag älskade den på alla sätt. Ren bokkärlek i sin vackraste form. Nu läser jag strax ut Mitt namn är Lucy Barton och jag tycker mycket om den. Det är inte på samma nivå som med Olive- men ändå. Jag har definitivt hittat en ny favoritförfattare 😊💛💜.
This summer I finally read Elizabeth Strout's Olive Kitteridge. And oh my how I adored it in every way. Pure booklove at its finest. Now I'll soon finish My Name Is Lucy Barton and I do like it. It's not on the same level as with Olive- but still. I've definitly found myself a new favourite writer 😊💛💜.
#elizabethstrout #mittnamnärlucybarton #mynameislucybarton #olivekitteridge #älskalitteratur #loveliterature #bokkärlek #booklove #booklover #bookstagram #readingismyreligion #readingisessential #readersgonnaread #alwaysreading
I somras läste jag äntligen Elizabeth Strouts Olive Kitteridge. Och jösses vad jag älskade den på alla sätt. Ren bokkärlek i sin vackraste form. Nu läser jag strax ut Mitt namn är Lucy Barton och jag tycker mycket om den. Det är inte på samma nivå som med Olive- men ändå. Jag har definitivt hittat en ny favoritförfattare 😊💛💜. This summer I finally read Elizabeth Strout's Olive Kitteridge. And oh my how I adored it in every way. Pure booklove at its finest. Now I'll soon finish My Name Is Lucy Barton and I do like it. It's not on the same level as with Olive- but still. I've definitly found myself a new favourite writer 😊💛💜. #elizabethstrout  #mittnamnärlucybarton  #mynameislucybarton  #olivekitteridge  #älskalitteratur  #loveliterature  #bokkärlek  #booklove  #booklover  #bookstagram  #readingismyreligion  #readingisessential  #readersgonnaread  #alwaysreading 
Elizabeth Strout’un “Benim Adım Lucy Barton” adlı romanı Yasemin Alpaslan’ın çevirisiyle Epsilon Yayınevi tarafından yayımlandı. #mynameislucybarton #benimadımlucybarton #elizabethstrout #anatolialitagency #anatolialitajans #bookshelves #bookstagram #books #bookshelf
Currently reading My Name is Lucy Barton. Elizabeth Strout knows about people esp those from small towns. If you’re looking for a book to read I’d definitely suggest this author.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currentlyreading #winteringreece
Illustraator Ulla Saar (@ullaisland) Rahva Raamatu instagramis, 4.päev // Mõnevõrra tavaline lugu ebatavaliste tegelastega. Ühe perekonna suhted ja nende suhetega koos ja läbi kasvamine. Ühe kirjaniku endaks saamise lugu. Soovitan! #rahvaraamat #mynameislucybarton #elizabethstrout #contemporaryamericanliterature
Die Bäume haben ihre Blätter verloren und wir viele neue geschrieben und gelesen. Die schönsten, stärksten und ungewöhnlichsten Romane des Jahres stellen wir euch wieder in einer persönlichen Top 3-Liste vor. Den Anfang macht Ulla mit ihren Leselieblingen 2017. Mehr über den Link in der Bio.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penguin #dieschlangevonessex #sarahperry #eichbornverlag #derclub #takiswürger #bücher #bestebücher #2017 #lesen #buch #blogger #blogger_de #bookstagram #bookstagrammer #igreads #instareads #top3 #readmorebooks #readthisbook #buchblogger #winter #weihnachten #uhhh #klappentextmag #haltdiefresseklappentext
Die Bäume haben ihre Blätter verloren und wir viele neue geschrieben und gelesen. Die schönsten, stärksten und ungewöhnlichsten Romane des Jahres stellen wir euch wieder in einer persönlichen Top 3-Liste vor. Den Anfang macht Ulla mit ihren Leselieblingen 2017. Mehr über den Link in der Bio.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penguin  #dieschlangevonessex  #sarahperry  #eichbornverlag  #derclub  #takiswürger  #bücher  #bestebücher  #2017  #lesen  #buch  #blogger  #blogger_de  #bookstagram  #bookstagrammer  #igreads  #instareads  #top3  #readmorebooks  #readthisbook  #buchblogger  #winter  #weihnachten  #uhhh  #klappentextmag  #haltdiefresseklappentext 
I finished listening to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This is one of the best audiobooks I've listened to in a while. Lucy is a wife and mother spending weeks in the hospital after complications from surgery. She reviews her life and talks about her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her mother. I give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bookstagram #audiogram #audiobooks
I finished listening to My Name is Lucy Barton, by Elizabeth Strout. This is one of the best audiobooks I've listened to in a while. Lucy is a wife and mother spending weeks in the hospital after complications from surgery. She reviews her life and talks about her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her mother. I give 👍🏻👍🏻👍🏻👍🏻👍🏻!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bookstagram  #audiogram  #audiobooks 
•
_
“잘 들어요. 가난과 학대를 결합한 것 때문에 사람들이 당신을 쫓아다닐 거예요. '학대'라니, 정말 바보 같은 단어 아닌가요. 아주 상투적이고 바보 같은 단어예요. 사람들은 학대 없는 가난도 있다고 말할 거예요. 그래도 당신은 절대 아무 반응도 하지 말아요. 자기 글을 절대 방어하지 말아요. 이건 사랑에 대한 이야기고, 그건 당신도 알 거예요. 이건 자신이 전쟁에서 저지른 일 때문에 평생을 하루도 빠짐없이 괴로워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예요. 이건 그의 곁을 지켜냈던 한 아내의 이야기예요. 그 세대에 속한 아내들은 대부분 그랬으니까요. 그녀가 딸의 병실에 찾아와 모두의 결혼이 좋지 않은 결말을 맺었다는 이야기들을 강박적으로 하는 거예요. 정작 자신은 그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해요. 자기가 그러고 있다는 걸 그녀 자신도 몰라요. 이건 딸을 사랑하는 한 어머니의 이야기예요. 불완전한 사랑이긴 하지만요. 왜냐하면 우리 모두 불완전한 사랑을 하니까요. 하지만 이 작품을 쓰면서 내가 누군가를 보호하려 한다는 생각이 들면 이 말을 떠올려요. 지금 나는 잘못하고 있는 거야." 124p
.
.
이 짧은 소설 속에서 나는 몇 번이나 책장을 더 넘길 수 없었다. 
가만히 보던 책을 가슴 위에 덮어놓고 울컥한 마음을 가라앉혀야만 했다.
특히 소설 속에서 엄마가 지금 당장 가주라고 말했을 때 내 안의 모든 감정이 무너져내리는 것만 같았다.
도대체 세상에 완전한 사랑이라는 것이 있을까.
#내이름은루시바턴#엘리자베스스트라우트#mynameislucybarton#책#책스타그램#북스타그램#독서#독서그램#소설#책추천#문학동네#월요일
• _ “잘 들어요. 가난과 학대를 결합한 것 때문에 사람들이 당신을 쫓아다닐 거예요. '학대'라니, 정말 바보 같은 단어 아닌가요. 아주 상투적이고 바보 같은 단어예요. 사람들은 학대 없는 가난도 있다고 말할 거예요. 그래도 당신은 절대 아무 반응도 하지 말아요. 자기 글을 절대 방어하지 말아요. 이건 사랑에 대한 이야기고, 그건 당신도 알 거예요. 이건 자신이 전쟁에서 저지른 일 때문에 평생을 하루도 빠짐없이 괴로워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예요. 이건 그의 곁을 지켜냈던 한 아내의 이야기예요. 그 세대에 속한 아내들은 대부분 그랬으니까요. 그녀가 딸의 병실에 찾아와 모두의 결혼이 좋지 않은 결말을 맺었다는 이야기들을 강박적으로 하는 거예요. 정작 자신은 그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해요. 자기가 그러고 있다는 걸 그녀 자신도 몰라요. 이건 딸을 사랑하는 한 어머니의 이야기예요. 불완전한 사랑이긴 하지만요. 왜냐하면 우리 모두 불완전한 사랑을 하니까요. 하지만 이 작품을 쓰면서 내가 누군가를 보호하려 한다는 생각이 들면 이 말을 떠올려요. 지금 나는 잘못하고 있는 거야." 124p . . 이 짧은 소설 속에서 나는 몇 번이나 책장을 더 넘길 수 없었다. 가만히 보던 책을 가슴 위에 덮어놓고 울컥한 마음을 가라앉혀야만 했다. 특히 소설 속에서 엄마가 지금 당장 가주라고 말했을 때 내 안의 모든 감정이 무너져내리는 것만 같았다. 도대체 세상에 완전한 사랑이라는 것이 있을까. #내이름은루시바턴 #엘리자베스스트라우트 #mynameislucybarton #책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독서 #독서그램 #소설 #책추천 #문학동네 #월요일 
perfect evening for a gud book
perfect evening for a gud book
‘“You will have only one story,” she had said. “You’ll write your one story many ways. Don’t ever worry about story. You have only one”’ - Elizabeth Strout, My Name Is Lucy Barton. #selfie #latergram #blackandwhite #elizabethstrout #mynameislucybarton #quoteoftheday #writersofig #curlyhair #glasses #suchaposer #mondays #readersofinstagram